유럽축구 공식웹사이트

밀라노프, 불가리아 '올해의 선수'로 선정

기사발행: 2012년 12월 27일, 목요일, 20.33중앙유럽 표준시
불가리아 역대 최연소 나이로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PFC 리텍스 로베치의 미드필더 게오르기 밀라노프(20)가 감독 흐리스토 스토이코비치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기사 : 소피아/스토얀 게오르기에프
밀라노프, 불가리아 '올해의 선수'로 선정
게오르기 밀라노프 (우측)와 리텍스의 흐리스토 스토이치코프 감독 ©Meridian Match

UEFA.com 특집

브라이미, '제2의 마제르' 될 수 있을까
  • 브라이미, '제2의 마제르' 될 수 있을까
  • 셰리단, 유럽무대 재도전 앞둔 아포엘 이끈다
  • 선수 프로필: 칼럼 맥그리거
  • 첼시, 필리페 루이스 영입해 콜의 공백 메운다
  • 월드컵 리뷰: 독일
  • 환희의 순간, 베를린의 분위기를 담다
  • 독일, 유럽의 남미 징크스 깼다!
  • 유로 1960: 유럽피언 챔피언십의 태동
  • '오성급' 스타, 디 스테파노
  • 그리스 2004년 우승 주역의 근황
1 / 10
기사발행: 2012년 12월 27일, 목요일, 20.33중앙유럽 표준시

밀라노프, 불가리아 '올해의 선수'로 선정

불가리아 역대 최연소 나이로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PFC 리텍스 로베치의 미드필더 게오르기 밀라노프(20)가 감독 흐리스토 스토이코비치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PFC 리텍스 로베치의 미드필더 게오르기 밀라노프 (20)가 불가리아 사상 최연소 나이로 '올해의 선수'가 되는 영광을 차지했다.

밀라노프는 불가리아 신문과 라디오, TV 방송국, 웹사이트를 포함한 스포츠 미디어가 실시한 여론 조사결과 FK 파르티잔의 이반 이바노프와 PSV 아인트호벤의 스타니슬라프 마놀레프를 제치고 올해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그의 이번 수상은 불가리아 1부 리그 (A PFG)에 활약 중인 국내파 선수라는 데 그 의미가 크다. 한편, ‘올해의 신인’은 역시 '국내파' 선수로, PFC 소피아에서 미드필더로 활동중인 안토니오 부토프(16)가 그 영광을 안았다.

2001년 레프스키의 게오르기 이바노프 이후 처음으로 불가리아 1부 리그 팀 소속으로 상을 받게 된 밀라노프는 "이런 상을 받게 돼 굉장히 영광스럽다"고 말한 뒤, "리텍스 구단과 동료 선수들, 특히 나를 계속 신임해준 위대한 감독 흐리스토 스토이코비치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불가리아 국가대표로 활동중인 밀라노프는 올 시즌 리그 14경기에 출전해 8골을 넣었고, 그가 몸담고 있는 리텍스는 30경기를 치른 현재 3위로 선두 PFC 루도고레츠 라즈그라드를 승점 9점차로 추격 중이다.

아스톤 빌라 FC의 스틸리얀 페트로프(33) 역시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3월 급성백혈병 진단을 받은 후 병세에 차도를 보이고 있는 그는 불가리아 축구의 위상을 드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종 업데이트: 12년 12월 29일 2.09중앙유럽 표준시

관련정보

선수정보
각국 축구협회

http://kr.uefa.com/memberassociations/news/newsid=1909432.html

  • © 1998-2014 UEFA. 모든 권리 보유.
  • UEFA 명칭과 로고, UEFA 주관대회와 관련한 모든 마크는 UEFA가 보유한 상표권 및 저작권에 의해 보호된다. 상업적 목적으로 이와 같은 등록상표들을 무단전제 사용하는 것은 금지된다. UEFA.com을 이용하는 것은 곧 개인정보정책 약관에 동의함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