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 공식웹사이트

발렌시아 조나스, '브라질의 별' 계보 잇는다

기사발행: 2013년 2월 10일, 일요일, 14.40중앙유럽 표준시
1992년 출범한 UEFA 챔피언스리그는 빛나는 재능을 갖춘 브라질 출신 선수들이 활약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무대였다. 이제, 발렌시아 CF 공격수 조나스가 지금까지 축구팬을 기쁘게 했던 브라질 출신 별들의 계보에 자신의 이름을 더하려 한다.
발렌시아 조나스, '브라질의 별' 계보 잇는다
Jonas (Valencia CF) ©Getty Images
 
 
 
기사발행: 2013년 2월 10일, 일요일, 14.40중앙유럽 표준시

발렌시아 조나스, '브라질의 별' 계보 잇는다

1992년 출범한 UEFA 챔피언스리그는 빛나는 재능을 갖춘 브라질 출신 선수들이 활약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무대였다. 이제, 발렌시아 CF 공격수 조나스가 지금까지 축구팬을 기쁘게 했던 브라질 출신 별들의 계보에 자신의 이름을 더하려 한다.

1992년 출범 이래, UEFA 챔피언스리그는 빛나는 재능을 갖춘 브라질 출신 선수들로 인해 축복받아왔다. 호나우두와 호나우지뉴, 히바우두와 같이 축구계의 우상이자 상징으로 떠오른 선수들을 비롯한 모든 이들이 자신의 족적을 남겼던 것. 그리고 이제, 발렌시아 CF 공격수 조나스(28)가 선배들의 뒤를 이으려 한다.

조나스는 UEFA.com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브라질에서 자랐을 때엔 언제나 챔피언스리그에서 뛰는 것을 생각했다. 이 대회에서 뛸 때면 항상 집에 있는 기분이다. 이 느낌이 가능한 오래 지속됐으면 한다. 나에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대회가 바로 챔피언스리그"라고 말했다.

2011년 1월, 그레미우 FBPA에서 이적한 조나스는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혜성처럼 불쑥 나타났다. 지난 시즌 바이어 04 레버쿠젠과의 조별리그 경기서 킥오프 10.96초만에 득점에 성공,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두 번째로 빠른 시간에 득점을 올린 선수로 영원히 기록에 남은 것.

메스타야를 홈 구장으로 사용하는 발렌시아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네 골을 터뜨린 조나스의 활약에 힘입어 16강에 올랐다. 오는 2월 12일 파리 생제르맹 FC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1차전을 치르고 3월 6일 프랑스 원정을 떠난다.

조나스는 "대단한 시합이 될 것이다. 모두가 지켜볼 것이고 우린 준비가 되어 있다"고 운을 뗀 뒤, "1차전을 우리가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홈에서 치른다. 따라서 홈 이점을 살릴 필요가 있다. 양 팀 모두 대단히 공격적인 성향을 지닌 팀이며, 대회 최다 득점자 중 두 명을 보유한 팀"이라며 멋진 경기를 약속했다.

최종 업데이트: 13년 2월 12일 14.58중앙유럽 표준시

관련정보

선수정보
각국 축구협회

http://kr.uefa.com/uefachampionsleague/news/newsid=1917042.html

  • © 1998-2014 UEFA. 모든 권리 보유.
  • CHAMPIONS LEAGUE와 UEFA CHAMPIONS LEAGUE의 명칭, UEFA 챔피언스리그 로고와 우승컵,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로고는 UEFA가 보유한 상표권 및 저작권에 의해 보호된다. 상업적 목적으로 이와 같은 등록상표들을 무단전제 사용하는 것은 금지된다. UEFA.com을 이용하는 것은 곧 개인정보정책 약관에 동의함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