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I Err
SSI Err
SSI Err
SSI Err 
유럽축구 공식웹사이트

'타이송의 경이적 발리슛 골' 메탈리스트, 32강행 못박았다

기사발행: 2012년 11월 8일, 목요일, 23.50중앙유럽 표준시
FC 메탈리스트 카르키프 3-1 로젠보리 BK
후안 마누엘 토레스가 '득점 릴레이'에 마침표를 찍은 메탈리스트가 32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는 타이송의 경이적인 선제골로 기억에 남을 시합이었다.
'타이송의 경이적 발리슛 골' 메탈리스트, 32강행 못박았다
놀라운 선제골을 뽑아낸 주인공 타이송 (FC 메탈리스트 카르키프) ©AFP/Getty Images
SSI Err
기사발행: 2012년 11월 8일, 목요일, 23.50중앙유럽 표준시

'타이송의 경이적 발리슛 골' 메탈리스트, 32강행 못박았다

FC 메탈리스트 카르키프 3-1 로젠보리 BK
후안 마누엘 토레스가 '득점 릴레이'에 마침표를 찍은 메탈리스트가 32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는 타이송의 경이적인 선제골로 기억에 남을 시합이었다.

FC 메탈리스트 카르키프가 로젠보리 BK를 3-1로 격파하며 UEFA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못박았다.

유럽클럽대항전 9경기에서 단 '1패'에 그친 메탈리스트는 타이송의 경이적인 발리슛 골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비록 원정팀의 보렉 도칼이 행운의 만회골을 넣으면서 추격했지만, 홈팀은 후반전 클레이톤 사비에르와 후안 마누엘 토레스의 연속골로 두 마리 토끼를 사냥했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선제골은 경기시작 4분 만에 나왔다. 왼쪽 측면에서 피니뉴가 시도한 롱패스는 평범해 보였지만, 이를 타이송이 사각에서 강력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그의 슈팅 감각과 기술, 마무리 능력은 UEFA 유로 '88 결승전 당시 마르코 판 바스텐의 골을 연상시켰다.

로젠보리 선수들은 실점 이후 다소 동요했다. 알렉산더 룬드 한센은 크리스탈도의 문전 슛을 가까스로 쳐냈고, 이 선방은 이내 곧 보상 받았다. 다니엘 프레드하임 홀름이 중앙으로 질주한 뒤 패스했고, 이를 도칼이 부정확한 첫 번째 컨트롤에도 불구하고 슈팅까지 연결하며 1-1을 만든 것.

메탈리스는 거의 즉시 주도권을 되찾았지만, 한센이 다시 한 번 자신의 몸을 날려 크리스탈도를 저지했다. 다음으로 마를로스가 후반전 초반에 원정팀 골키퍼에게 막혔다. 홈팀은 후반 중반 코너킥 기회에서 파파 기예의 몸에 맞은 공이 골대 하단을 맞고 나왔고, 한센은 그저 숨죽인 채로 위기의 순간을 넘겼다.

후반 25분, 마침내 메탈리스트의 추가골이 나왔다. 타이송이 날카로운 패스로 전광석화 같은 속공을 시작했다. 이에 전방으로 질주하던 클레이톤이 컨트롤 이후 골로 마무리해 2-1을 만들었다. 토레스는 후반전 추가시간에 하프발리 슛으로 점수차를 더욱 벌렸다. 로젠보리에겐 마지막을 의미하는 순간이었다.

최종 업데이트: 12년 11월 9일 1.41중앙유럽 표준시

http://kr.uefa.com/uefaeuropaleague/season=2013/matches/round=2000356/match=2009983/postmatch/report/index.html

  • © 1998-2013 UEFA. 모든 권리 보유.
  • UEFA EUROPA LEAGUE 명칭과 UEFA 유로파리그 로고, 우승컵은 UEFA가 보유한 상표권 및 저작권에 의해 보호된다. 상업적 목적으로 이와 같은 등록상표들을 무단전제 사용하는 것은 금지된다. UEFA.com을 이용하는 것은 곧 개인정보정책 약관에 동의함을 의미한다.